c언어 증감연산자 예제

존재하는 데이터 경주의 많은 예가 있으며, 그 중 일부는 현재 프로덕션 소프트웨어에서 실행되고 있습니다. 한 가지 매우 간단한 예: ={}는 복사 초기화를 제공하지만 {}는 직접 초기화를 제공합니다. 복사 초기화와 직접 초기화 자체의 차이와 마찬가지로 이로 인해 놀라움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. {} 명시적 생성자 허용; ={} 하지 않습니다.` 예를 들어, 타이밍 관점에서 예외 처리가 충분히 예측할 수 없는 일부 하드 실시간 시스템(비행기 제어를 생각)과 같은 도메인이 있습니다. is_valid() 기술을 사용해야 합니다. 이러한 경우 is_valid() 일관되고 즉시 확인하여 RAII를 시뮬레이션합니다. 대부분의 산술은 서명된 것으로 가정되기 때문입니다. x – y는 당신이 정말로 modulo 산술을 원하는 드문 경우를 제외하고 y > x 때 음수를 산출합니다. 불완전하거나 잘 지정된 의미 체계가 없는 “개념”은 여전히 유용할 수 있습니다. 예를 들어, 초기 실험 중에 일부 검사를 허용합니다.

그러나 안정적이라고 가정해서는 안 됩니다. 각각의 새로운 사용 사례는 이러한 불완전한 개념을 개선해야 할 수 있습니다. 한 쌍이 두 요소 튜플과 같기 때문에 C++98의 표준 라이브러리는 이미 이 스타일을 사용했습니다. 예를 들어, 집합 my_set이 주어지면 다음을 고려하십시오. 첫 번째 초기 구현이 완료되면 검토합니다. 일단 배포하면 실수를 해결하기가 어려울 것입니다. 프로파일 검사의 적용을 억제하려면 언어 계약에 표시 안수 억제를 배치합니다. 예: 표준 라이브러리와 GSL은 이 철학의 예입니다. 예를 들어 벡터, 스팬, lock_guard 및 future와 같은 주요 추상화를 구현하는 데 필요한 배열, 공용 구조체, 캐스트, 까다로운 수명 문제, gsl::owner 등을 어지럽히지 않고 더 많은 사람들이 설계하고 구현한 라이브러리를 사용합니다. 우리가 평소보다 시간과 전문 지식을 가지고 있습니다.

마찬가지로, 사용자(종종 자신)를 떠나서 낮은 수준의 코드를 잘 가져오는 등의 과제를 없애기보다는 보다 전문적인 라이브러리를 설계하고 구현할 수 있습니다. 이 지침은 이러한 지침의 기초가 되는 수퍼셋 원칙의 하위 집합의 변형입니다. 경우에 따라 클래스는 일반적으로 디버그 이유로 A와 B를 혼합합니다. 캡슐화된 개체에는 구성되지 않은 디버그 계측과 같은 것이 포함될 수 있는데 이는 고정의 일부가 아니므로 범주 A에 속하므로 개체의 값이나 의미 있는 관찰 가능한 상태의 일부가 아닙니다. 이 경우 A 부품은 A(공개되거나 파생된 클래스에만 표시되어야 하는 경우 보호되는 드문 경우)로 처리되어야 하며 B 부품은 여전히 B(개인 또는 const)로 취급되어야 합니다. 메인테이너는 j가 의도적으로 초기화되지 않았는지 (어쨌든 가난한 아이디어일 수 있음) 그리고 한 경우 기본값 “”을 주고 다른 경우 (거의 확실하게 버그)에서 qqq를 제공하는 것이 의도적인지 여부를 어떻게 알 수 있습니까? j(멤버 초기화 잊어버린 경우)의 문제는 새 멤버가 기존 클래스에 추가될 때 종종 발생합니다. switch 문은 변수의 값을 테스트하고 여러 사례와 비교합니다.